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0-05-02 03:56
일가친척,가족간의 호칭
 글쓴이 : 운곡
조회 : 1,719  


 


일가친척,가족간의 호칭은








%3Cbr%3E%3Cbr%3E



부부 사이의 호칭은 이렇게%3Cbr%3E%3Cbr%3E부부 사이의 호칭은 특히 어색하게 많이 느껴지는 부분. 하지만 처음부터 버릇을 들여야지 안 그러면 나중에 고치기는 더욱 힘들다. 시부모에게 남편을 이야기 할 때는 `그이` `저이`라고 말하는 것이 맞다. 아이를 낳으면 아이 이름을 붙여 `OO아빠` `OO엄마`로 말한다.%3Cbr%3E%3Cbr%3E신혼 초에 친구들과 만날 기회가 생길 때는 서로의 이름을 붙여 `OO씨`로 통일하면 편하다. 시동생이나 처제 등 아랫사람에게 지칭할 때에는 듣고 있는 아랫사람의 호칭을 이용한다. 예를 들어 시동생에게 남편을 지칭할 때는 `형`이라고 하면 된다.














%3Cbr%3E%3Cbr%3E%3Cbr%3E



시부모를 다른 사람에게 말할 때%3Cbr%3E%3Cbr%3E시조부무에게 시부모를 말할 때는 `아버지` `어머니`로 하여 시부모를 낮춰 말한다. 남편, 남편의 형제, 동서에게는 `아버님` `어머님`이라고 말하면 된다. 그밖의 시댁 친척에게는 그들이 시부모에게 부르는 호칭대로 말하면 된다. 시부모에게 친정 부모를 이야기 할 때는 `친정 어머니`라고 해야 하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앞에 `시`를 붙여 `시어머님`이라고 부른다. 또 타인에게 말할 때도 역시 앞에 `시`를 붙인다.
%3Cbr%3E%3Cbr%3E%3Cbr%3E







남편의 형제를 다른 사람에게 말할 때
남편 형제들을 대할 때의 기본은 `남편과 같은 서열`이라는 것. 즉 남편의 촌수가 바로 자신의 촌수라는 것만 염두에 두면 된다. 남편의 형을 시댁 식구에게 말할 때는 `아주버님` 친정 식구에게는 `시아주버님` 타인에게는 `시아주버니` `OO큰아버지`라고 하면 된다. 아주버님의 부인은 나이에 상관없이 `형님`이 된다. 시댁에서는 `형님` 친정에서는 `큰동서`라고 한다. 남편의 남동생이 아직 결혼을 하지 않았으면 `도련님` 결혼을 했으면 `서방님`이 된다. 다른 사람에게 말할 때에는 `시동생`이라고 하며 자신이 아이를 낳으면 아이 이름을 붙여 `OO작은아버지`라고 말한다. 그 부인에게는 `동서`라고 부른다.%3Cbr%3E남편의 누나를 시댁 식구에게 말할 때는 `형님` 친정이나 타인에게는 `시누이` `OO고모`라고 표현한다. 남편 누나의 남편은 지역 이름이나 성을 붙여 `OO아주버님` `OO서방님` `OO고모부`로 말한다. 남편의 누이동생의 경우 결혼 여부와 상관없이 `아가씨`라고 부르고 아이를 낳으면 `OO고모`라고 부른다. 그녀의 남편에게는 지역 이름을 붙여 `OO서방님` `OO고모부님`이라고 하면 된다.
%3Cbr%3E%3Cbr%3E%3Cbr%3E



다른 사람은 나를 어떻게 부르나?%3Cbr%3E%3Cbr%3E다른 사람의 호칭을 알아두는 것과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이 자신을 부르는 호칭을 알아두는 것도 중요하다. 시조부님은 손주 며느리에게 `손부`라고 하고 시부모는 `며느리` `새아가`라고 부른다. 남편의 누나는 `올케` 여동생은 `새언니` 시누이의 남편은 `아주머니` 시아버지의 동기들은 `조카며느리` 남편의 형은 `제수씨` 남동생은 `형수님`이라고 부르게 된다.
%3Cbr%3E%3Cbr%3E%3Cbr%3E



남편이 알아둬야 할 처가 호칭%3Cbr%3E%3Cbr%3E새신랑이 처가쪽의 호칭을 제대로 알아두어야 하는 것은 당연지사. 아내의 오빠에게는 '형님'이라고 부르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만약 아내의 오빠이긴 하지만 자신보다 어리다면 '처남'이라고 부른다. 또, 아내 오빠가 결혼을 했다면 그 부인에게는 나이에 상관없이 '아주머니'라고 부른다.%3Cbr%3E%3Cbr%3E아내의 남동생에게는 '처남' 그 아내에게는 '처남댁'이라고 부르는 것이 원칙이다. 아내의 언니는 결혼 여부에 상관없이 '처형'이 되고 그 남편이 자신보다 연상일 경우에는 '형님' 연하일 경우에는 '동서'라고 부르면 된다. 아내의 여동생은 '처제'이며 그의 남편에게는 '동서'나 성을 붙여 'O서방'이라고 부르면 된다.%3Cbr%3E%3Cbr%3E%3Cbr%3E










남편이 알아두어야 할 처가쪽 호칭

아내가 알아두어야 할 시댁 호칭








관계호칭어
아내의 아버지%3Cbr%3E아내의 어머니%3Cbr%3E아내%3Cbr%3E아내의 오빠%3Cbr%3E아내의 남동생%3Cbr%3E아내의 언니%3Cbr%3E아내의 여동생%3Cbr%3E아내 오빠의 아내%3Cbr%3E아내 남동생의 아내%3Cbr%3E아내 언니의 남편%3Cbr%3E아내 여동생의 남편아버님, 장인, 방장%3Cbr%3E장모, 어머님%3Cbr%3E여보%3Cbr%3E형님, 처남(연하)%3Cbr%3E처남%3Cbr%3E처형%3Cbr%3E처제%3Cbr%3E아주머니%3Cbr%3E처남댁%3Cbr%3E형님, 동서(연하)%3Cbr%3E동서, OO서방








관계호칭어
남편의 아버지%3Cbr%3E남편의 어머니%3Cbr%3E남편%3Cbr%3E남편의 형%3Cbr%3E남편의 누나%3Cbr%3E남편의 남동생%3Cbr%3E남편의 여동생%3Cbr%3E남편 형의 아내%3Cbr%3E남편 남동생의 아내%3Cbr%3E남편 누나의 남편%3Cbr%3E남편 여동생의 남편아버님%3Cbr%3E어머님%3Cbr%3E여보%3Cbr%3E아주버님%3Cbr%3E형님%3Cbr%3E도련님(미혼)서방님(기혼)%3Cbr%3E아가씨, 애기씨%3Cbr%3E형님%3Cbr%3E동서%3Cbr%3EOO서방님%3Cbr%3EOO서방님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49
254 문화通 지형원의 -雲谷 姜張遠- 운곡 07-26 1612
253 우리가락 우리시조/ 운곡 05-16 1633
252 일가친척,가족간의 호칭 운곡 05-02 1720
251 비운의 천재작가 까미유 끌로델 운곡 04-18 2387
250 "한국의 바람 운곡 04-04 1340
249 "2010한국의 바람" 전-전통회화의 지평을 넓히는 새로운 기획 운곡 04-04 1776
248 대보름의 추억 운곡 02-28 1825
247 60,70년대 우리의 명절-설과 추석 귀향준비- 그 처절했던 정경속… 운곡 02-15 1827
246 칼럼/미술개혁은 미술대전부터-신항섭(미술평론가) 운곡 02-04 1940
245 원하는 일에 인생을 투자해라 김영주 02-01 1827
244 얼레빗과 함께하는 시조 [방중술-최영효] 이달균 12-25 2315
243 萬壑千峰外/梅月堂 雪岑(1435~1493 운곡 11-30 2055
242 三處傳心 운곡 11-30 1837
241 석가모니 부처님의 일생/ BBC 방송국 운곡 11-08 2089
240 禪宗과 達摩祖師 운곡 11-07 1938
239 사랑하는 딸에게/심여수 운곡 09-24 2115
238 아 잊으랴 동족상잔의 날들을(6.25)/북한의 전승화보 운곡 08-23 1244
237 고전산문 운곡 07-30 1914
236 고전시가 운곡 07-30 2173
235 고시조 운곡 07-30 19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