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5-02-07 11:01
금강반야바라밀경 사구게(金剛般若波羅密經 四句偈)
 글쓴이 : 홈쥔
조회 : 2,782  

금강반야바라밀경 사구게(金剛般若波羅密經 四句偈)

1) 범소유상 개시허망 약견제상비상 즉견여래(凡所有相 皆是虛妄 若見諸相非相 卽見如來)
무릇 형상이 있는 것은 모두가 허망하다, 만약 모든 형상을 형상이 아닌 것으로 보면 곧 여래를 보리라.


2) 불응주색생심 불응주성향마촉생심 응무소주이생기심(不應住色生心 不應住聲香味觸生心 應無所住以生其心)
응당 색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 말며 응당 성 향 미 촉 법에 머물러서 마음을 내지 말 것이요 응당 머문 바 없이 그 마음을 낼지니라

3) 약이색견아 이음성구아 시인행사도 불능견여래(若以色見我 以音聲求我 是人行邪道 不能見如來)
만약 색신으로서 나를 보거나 음성으로서 나를 구하면 이 사람은 사도를 행함이라 능히 여래를 보지 못하리라

4) 일체유위법 여몽환포영 여로역여전 응작여시관(一切有爲法 如夢幻泡影 如露亦如電 應作如是觀)
일체 함이 있는 법은 꿈과 같고 환상과 같고 물거품과 같으며 그림자와 같으며 이슬과 같으며 번개와도 같으니 응당 이와 같이 관할지니라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38
314 춘화(椿畵)를 감상하시는 분께 홈쥔 02-06 3008
313 우주의 신비(펌) 홈쥔 07-03 3001
312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2975
311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26
310 우리가락 우리시조 雲谷 10-12 2915
309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2912
308 역사속 명사와 시 강장원 06-12 2911
307 한시산책-3 홈쥔 08-08 2863
306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839
305 * 법성게(法性偈) *독경(讀經) *참회(懺悔) 雲谷 01-14 2832
304 비내리는 하얀밤에 운곡 03-19 2830
303 畵 六法과 六要 雲谷 02-14 2822
302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797
301 금강반야바라밀경 사구게(金剛般若波羅密經 四句偈) 홈쥔 02-07 2783
300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雲谷 05-24 2780
299 화제시 모음 강장원 06-07 2777
298 운곡의 웹게시 ♠회화 ♠사진 작품 사용하세요 운곡 10-16 2772
297 운곡의 한자공부-安 운곡 11-04 2770
296 소당 이재관의 화첩2 /이원복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 운곡 04-11 2765
295 운곡 07-03 27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