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5-01 00:10
마음을 모르랴만
 글쓴이 : 雲谷
조회 : 2,336  










    마음을 모르랴만

    글/운곡 강장원

    세상사 하 괴로워
    한숨짓는 내 사랑아
    그대의 깊은 설움
    내 어찌 모르랴만

    뉘라서
    하소연 듣고
    우리 한을 풀어주리.

    내 마음 다 준다고
    그 설움 풀리겠나
    말 못한 사랑 밀어
    그 뜻을 알겠는가

    그대가
    안다고 한들
    어찌 감당하겠는가.



    별 빛 총총한 밤하늘. 하늘 끝이 보이지 않듯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도 끝이 없습니다.
    *새로운 한 주- 나날이 행복하십시오.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076
234 동양화론의 제설 운곡 05-14 2388
233 고사성어-하 홈쥔 10-25 2380
232 춘향전 완판본 (1) 운곡 12-28 2380
231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376
230 고사성어-자 홈쥔 10-25 2376
229 업보의 내력-1 홈쥔 01-10 2372
228 불량게시물 삭제와 수강안내(옮김) 강장원 10-11 2368
227 아함경 이야기3 홈쥔 01-10 2364
226 비운의 천재작가 까미유 끌로델 운곡 04-18 2362
225 아함경 이야기7 홈쥔 01-10 2362
224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56
223 아함경 이야기 6 홈쥔 01-10 2348
222 난초그림 대가 민영익 운곡 11-07 2346
221 아함경 이야기8 홈쥔 01-10 2344
220 촛불2 雲谷 04-06 2340
219 고사성어-가 홈쥔(펌) 10-25 2339
218 작은 꽃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337
217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37
216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33
215 천수경 雲谷 05-04 233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