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06-19 10:54
행복하세요^^
 글쓴이 : 진혁
조회 : 2,357  
봉산탈춤을 찾아 목포 갔던 그 푸르던 어느날이 기억 나는군요..^^
물론 세발낙지도 잊지못할 만큼 취하게 먹었던 그곳..
지금도 그대로 있을까?..
왔다 갑니다..요즘엔 인터넷이란 세계가 기존의 방법을 모두 바꾸고 있다해도
바꿀수 없는것은 사람냄새..추억?? 인가 봅니다.
아침에 수영장 아니 굳이 정확히 말하자면 깨벗고 만나는 사우나에서
선생님께 듣는 "행복하세요~" 라는 한마디 인사가 정말 하루를 행복하게
하는데 충분합니다. 감사합니다...아참 선생님도 행복하세요~~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581
234 2009한국의 바람-부채그림 전/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 김영조 06-25 2434
233 德溪 吳健의 학문과 경세론/유미림 운곡 08-15 2430
232 동양화론의 제설 운곡 05-14 2429
231 루벤스 [Rubens, Peter Paul, 1577.6.28~1640.5.30] 홈쥔 12-01 2427
230 동양화의 특징-(강장원 저 동양화기법에서) 홈쥔 08-16 2420
229 비운의 천재작가 까미유 끌로델 운곡 04-18 2407
228 아함경 이야기7 홈쥔 01-10 2398
227 고사성어-자 홈쥔 10-25 2392
226 고사성어-하 홈쥔 10-25 2391
225 불량게시물 삭제와 수강안내(옮김) 강장원 10-11 2390
224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82
223 고사성어-가 홈쥔(펌) 10-25 2382
222 업보의 내력-1 홈쥔 01-10 2380
221 아함경 이야기3 홈쥔 01-10 2374
220 작은 꽃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369
219 행복하세요^^ 진혁 06-19 2358
218 아함경 이야기 6 홈쥔 01-10 2357
217 韓詩散策 홈쥔 05-28 2356
216 아함경 이야기8 홈쥔 01-10 2352
215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5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