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9-09 11:16
[사모곡] 한복에 그린 그림
 글쓴이 : 운곡
조회 : 604  
 
      
      [사모곡]한복에 그린 /글 그림/雲谷강장원 
      
      
      어머님 살아생전 옷 한 벌 못 해 드려 
      꽃 그림 그리면서 속으로 우는 울음 
      어머님 그리는 정을 고이 그려 넣었소 
      
      오늘 밤 하늘하늘 눈발이 날리느니 
      간난했던 젊은 날 회한만 깊었는데 
      부모님 누운 산자락 차운 눈이 내리리 
      
      전설을 물어오는 올빼미 우는 밤에 
      고단한 물레질로 지새우신 어머니 
      화로에 고구마 굽던 겨울밤이 그리운데 
      
      바쁘단 핑계 대고 성묘도 못한 불효 
      솔바람 불어오는 산자락에 눈 내려도 
      영면의 기나긴 밤이 편안하여 지이다. 
      
      
      
      엄마의 뜰/글 - 硯雅 황순옥 
      
      
      새색시 입술보다 더 붉은 고추랑 
      울타리에 올망졸망 뒤웅박 호박이랑 
      황토벽 처마 밑에는 흥부 제비 세 들고 
      
      텃밭에 녹슬어 박힌 호맹이의 한숨은 
      하 많은고단함 속적삼에 녹아들어 
      내 안에 한 줌 햇살로 부서지는 엄마의 뜰 
      
      
      얼마전에 엄마의 장농 설합을 열어보다가 꼬깃꼬깃한 모시 적삼을 한벌 찾았습니다. 
      보관상태가 좋지 않아 여기저기 얼룩이 져 있었어요 
      엄마는 이것은 외할머니께서 손수 길쌈을 하셔서 지어주신 모시 적삼이라 하셨어요 
      이미 하늘로 날아가신 외할머니의 야무진 손맛이 고스란히 베어 있었지요 
      세상에나 한 올 한올 어찌 이리 고울까요 
      저는 이 적삼을 고이 모셔다가 이렇게 예쁜 꽃을 피웠어요 
      엄마는 이 고운 장미 꽃 적삼을 보시고 너무 예쁘다고 하셨지요 
      날이 따뜻해지면 이제 외할머니보다 나이가 더 많은 엄마가 입어보고 사진도 찍어드려야지요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엄마의 엄마냄새가 나는 적삼은 제겐 가장 소중한 보물입니다. 
      참 예쁜장미꽃 그림과 사모곡시조는 운곡 선생님 작품이십니다, 
      아래 엄마의 뜰은 여여쁜저입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145
    34 산수풍경 사생법 운곡 09-09 650
    33 [백가쟁명:유주열] 라오산(?山)의 道敎이야기 운곡 10-04 649
    32 벼루와 종이와 회견 운곡 09-09 627
    31 용묵법-먹을 개어 쓰는 방법 운곡 09-09 607
    30 [사모곡] 한복에 그린 그림 운곡 09-09 605
    29    동양화 용어모음-3 운곡 09-09 597
    28 한국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 이병직: 수장가로서의 평가 운곡 06-20 591
    27 산수화 사생법-2 운곡 09-09 587
    26    동양화 용어모음-2 운곡 09-09 575
    25 사고(四苦) 팔고(八苦) 운곡 05-25 574
    24 주제별 고사성어 운곡 04-20 569
    23 밤에 내린 겨울비/낭송-허무항이 운곡 12-22 566
    22 나의 작업 노트에서 운곡 10-01 566
    21 동양화 용어모음-1 운곡 09-09 565
    20 비엔날레[Biennale] (1) 운곡 10-12 552
    19 동양화의 제설 -2 운곡 09-09 552
    18 산수 사생법-3 운곡 09-09 546
    17 천년사랑 운곡 12-22 540
    16 연하장 운곡 01-10 537
    15 安堅의 작품 운곡 11-14 532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