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7-10-11 19:26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옮김)
 글쓴이 : 강장원
조회 : 1,995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


%3Cbr%3E


요즘 한국미술협회가 미술대전에서 부정심사를 했다는 의혹제기에 대한 보도가 나오면서-화가로서 민망하기 짝이 없고 부끄럽습니다.


하필이면 미술협회 이사장 선거를 치루면서 한 쪽의 득표전략으로 저질러진 미술계의 파벌간의 갈등이 증폭되면서--- 세상에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주게 되어 미술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한 마음 금할 수 없습니다.


KBS의 보도를 보고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었을까-하고 놀랐습니다.


그러나 한국미협 긴급 이사회를 열어 지난 2006년도 미술대전 심사를 맡았던 심사위원들을 불러 KBS의 보도내용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와 함께 의혹이 제기된 내용의 사실진위를 확인한 바 사실과 다름을 확인하고 해당 방송국을 방문하여 사실을 해명하고 그 과정의 진행사항을 밝히면서 보도 내용이 오보라는 것을 지적을하고-정정보도요구-등 여러가지 복잡한 일들이 있었습니다.


%3Cbr%3E


우리는 재작년에 있었던 황우석 박사팀의 줄기세포에 대한 언론보도 때문에 거국적인 희망과 좌절을 겪으면서 언론사의 기자가 사실을 확인하지 못하거나 혹은 일부 편향적인 입장에서 취재하여 보도하거나, 일단의 이익집단의 하수인 역할로 보도를 할 경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다치게하고 국익을 손상하며 혹은 개인의 명예와 심지어 존중받아야할 생명까지도 앗아간다는 사실을 경험하였습니다. 이에  언론의 역할이 얼마나 큰 힘을 발휘하는가를 깊이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요즘들어 황우석 박사의 업적에 대하여 진실이 밝혀지므로써 미국 세튼교수의 줄기세포에 대한 황우석 박사 죽이기 음모가 얼마나 치밀하게 진행되었으며 그 앞잡이의 역할을 담당한 하수인이 바로 우리가 믿었던 언론사의 기자였었다는 사실에 곤혹스러움과 황당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진실을 왜곡하면서 황박사 죽이기에 앞장섰던 그 언론의 위대한 힘 앞에 슬프게 사라질 뻔 했던 진실이 밝혀지고있어 이제라도 다시 우리의 위대한 업적인 줄기세포의 연구를 다시 시작해야한다는 희망이 있어서 다행이라 하겠으나 한 때의 잘못된 보도로 인하여 얼마나 많은 것을 잃었는지를 생각해 보면 그당시 보도에 앞장섰던 기자와 언론사는 국익에 반하는 행위로 인하여 국민들에게 미쳤던 물심양면의 손해와 상처에 대하여 깊은 책임을 져야할 일이로되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사실이 아닌데도 정확하게 알아보지 않고  “....이러이러했다카던데.....아니면 말고....“식의 모르쇠로 지나가면 그 뿐입니다.


%3Cbr%3E


이번에 화젯거리가 되어버린 미술계의 반 도덕적인 모습을 보면서 실제로 내가 몸 담은 미술계의 일이고 보니 잘잘못은 차치하고 어떻든 물의를 일으킨 것은 미술인으로서 부끄럽고 괴로운 일이었습니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나랴’ 라는 우리의 속담대로 진즉부터 자행되었던 부정과 비리는 그때마다 밝혀져 자정되고 개선되어 온 것으로 압니다.


이번에 모방송사의 미술계의 비리에 관한 일련의 의도된 편파적이고 구태의연한 보도 태도를 보고 얼마나 화가 났는지 모릅니다.


모 방송사의 보도는 “미술계에 ---이러이러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미술대전 심사에서 낙선작품이 특선작으로 둔갑했다는 내용은 참으로 걸작입니다.


어찌 그렇게 될 수가 있겟습니까? 심사위원의 명예를 스스로 짓밟는 행위로 낙선작을 특선으로 둔갑시킬 수가 있겠습니까?


지금은 인터넷 시대입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의 심사장에는 미술품 설치를 맡아서 일하는 도우미들이 있고 그 도우미들은 생기발랄한 영특한 젊은이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이 젊은 도우미들은 비리와 부정이 일어나는 것을 확인하게 되면 먼저 인터넷에 터뜨리는 새파란 눈을 뜨고 있는 당당한 파수자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3Cbr%3E


명예를 먹고 살아가는 미술인으로서, 더구나 심사위원으로서의 명예를 더럽히면서까지 범법을 할 가치가 있는 것인가를 생각해 봅시다.


그 젊은 도우미들의 눈을 피할 수도 없을뿐더러 설령 눈을 피하여 낙선작을 특선작으로 바꿔치기를 한다고 한들 해당 심사위원의 운명을 고칠정도로 금품을 수수하거나 미래가 보장되어야 할텐데- 그런 보장도 받지 못하면서...그리고 서류를 엉성하게 고쳐가면서 부정을 저지를 바보가 있을 것인지---참으로 웃기는 내용입니다.


%3Cbr%3E


이번에 치러졌던 미술협회 이사장선거에 출마했던 모 후보가 득표전략으로 2회에 걸쳐 상대후보를 비난하는 폭로성 유인물을 전 미술인들에게 보냈는데 그 유인물에서 낙선작이 특선으로 둔갑했다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방송사의 보도 내용이 그 폭로성 유인물의 내용과 너무나 일치한다는 사실 또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일입니다.


또한 미술대전 모든 장르가 거론 된 것 이 아니고 유독 서양화만 빼고 의혹을 제기한 것은 다행이라 생각할른지 모르겠으나 그 부분이 참으로 묘한 의구심을 자아내는 것입니다.


선거 투표일을 며칠 앞두고 미협 현집행부의 비리가 선거일 전에 보도될 것이라는 등 그 폭로성 유인물을 보냈던 후보측을 밀어준다는 등의소문이 떠돌더니 급기야 선거가 끝나고 그 후보는 낙선하였습니다만 조용하게 넘어갈 줄 알았던 소문은 현실로 나타나 비리와 부정으로 얼룩진 추한 모습의 미술계로 방송을 탔습니다.


  


상대후보를 헐뜯기 위한 폭로성 유인물의 내용을 객관적이고 치밀한 검증없이 인용한 방송사의 보도내용은 어디까지나 “의혹이 제기되고 있을 뿐 사실이 완전히 그렇다고 단정한건 아니잖느냐”는 대답이지만- 방송을 보고난 많은 사람들은 미술계가 썩었다고 매도합니다.


과거에 밝혀졌던 몇몇 사람들의 비리와 부정이 마치 전 미술인들이 다 그렇다는 인식을 심어주게 되는 이러한 보도는 공정성을 잃어버린 것입니다.


보도내용이 사실로 밝혀지게 된다면 언론으로서의 사명을 다한 것이라 칭찬받을 뿐 아니라 부정을 들추어 낸 감시자의 역할을 다한 것이 되겠지만-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하므로써 “아니면 말고”식의 책임지지 않아도 되는 보도용어로써 ‘....이러이러한 내용의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라는 책임지지 않는 말의 유희로 일관되는 책임없슴의 보도는 시정잡배들의 “--카더라” 뉴스와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언론사 스스로 잘못된 보도를 오보라고 책임을 지게되면 언론사의 체면이 말이 아니기에 책임지지 않아도 된다는 ‘했다 카더라..’를 벗어나지 못하는 보도는 믿을 수 없는 소문을 기록하는 하류급의 유언비어성 보도일 뿐입니다.


결국 모 방송사가 보도한 미술계 비리내용의 의도된 보도와 그 실상이 밝혀지겠지만 한 번 잘못된 방송된 내용이 일반인에게 사실대로 바로 밝혀지기는 너무나 요원하고 힘든 일이라는 걸 직시하면 분통터지고 화가 납니다.


%3Cbr%3E


생쥐를 잡으려다 장독대를 깨거나 벼룩이나 빈대를 잡으려다 초가삼간을 다 태우는 우를 범해서는 안될 것이기에 과거로부터 자행되어온 인간의 부정은 몇사람에 의해 저질러 지지만 그 지탄은 모두에게 돌아갑니다.


지금 대개의 미술인들은 치열한 삶속에서 최고의 작품을 향해 자신을 내던지고 있습니다. 최고가 아닌 예술은 대접을 받지 못하는 것이 처절한 예술세계의 현실이거늘- 이토록 도매값으로 매도되므로써 무책임한 우를 범하는 언론을 또 다른 정정당당한 언론의 잣대로 다시 재야하는 일은 슬픈일입니다.


많은 선량한 미술인들의 가슴에 남겨진 상처는 어찌하라고---힘을 가진 언론계의 선두주자를 표방하는 KBS 등 막강한 힘을 가진 언론사들이 우리나라의 문화예술인들을 위해서라도  아울러 불경기에 허덕이는 국민들에게 희망과 의욕을 불러일으키고 진정 침체된 화단에 흥을 불러일으켜 주기를 바라면서 추운 날씨 만큼이나 마음이 얼어 붙습니다만-그래도 힘을 냅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3Cbr%3E





%3Cbr%3E







DATE: 2007.01.13 - 05:53




LAST UPDATE: 2007.02.05 - 20:53
%3Cbr%3E




























































































世潾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운곡 선생님, 마음 많이 상하셨나 봅니다.%3Cbr%3E글 읽자니 저까지 속상하네요.%3Cbr%3E그래도 힘 내시어요.%3Cbr%3E운곡 선생님과 같이 아파하는 마음들 분명 많을 거에요.%3Cbr%3E그 마음들이 세상을, 미술계를 맑게 지켜가리라 믿습니다.%3Cbr%3E며칠 많이 추우네요.%3Cbr%3E마음까지 추워지지는 않는 겨울날들 되시길 빕니다. %3Cbr%3E지금은,%3Cbr%3E분명 엄청 차가울 바깥 날씨에도 불구하고%3Cbr%3E창으로 비춰드는 햇살이 곱고 따스한 한낮이랍니다.%3Cbr%3E건강하세요.%3Cbr%3E%3Cbr%3E바다동네에서 世潾드림^-^
2007.01.13 - 14:41 










금강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참으로 통탄할 일입니다. %3Cbr%3E운곡 샘님 힘내세요.%3Cbr%3E진실은 매장되지 않습니다. %3Cbr%3E더 좋은 결과로 다가올겁니다. %3Cbr%3E백배 용기 가지시고 힘내세요.%3Cbr%3E운곡샘님 화이팅!!!!!
2007.01.13 - 14:42 










자유인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힘드시겠습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왜 일을 저지르는지...
2007.01.13 - 14:44 










유성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우린나라의 모든 구석구석이 썩어 있는것 같습니다..
2007.01.13 - 14:47 










智賢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안타까운 일이 많은게 우리의 현실인것 같네요
2007.01.13 - 14:48 










이경재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처음 그 뉴스에 분노를 느끼게 되었어요. 순수해야 할 미술계에도 이런 부정이 하면서 하지만 선생님의 글을 보니 오보가 있었다면 시정이 되어야 겠지요. 늘 침소봉대하는 그런 일이 생기는데 좀더 확실한 내용이 있을때 전하는 풍토가 이루어 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이...
2007.01.13 - 14:51 










국향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저 역시 말이 안나 오네요 이럴수가 그리고 부끄럽기 한이 없네요 그림 잘 그리고 재력이 없는 미술인 들은 출세도 못한단 말인가 의심도 가구여 얼론의 문제가 충분이 모든 문제 를 검토하지 않이하고 방송을 하는 언론이 경솔 하다 라고 사료됩니다
2007.01.13 - 14:53 










황후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방송이라는 매체가 두렵고 의구스러운 점이 많아 편파적인 보도성이면 아예 체널을 돌려버리긴 하지만 때론 정말? 하는 호기심에 넘어 갈때가 있죠~~글처럼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하는 생각에서요~~당하는 당사자들은 시간이 가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다리는 그 심정 오죽할까요~~이렇게 양심을 걸고 호소하시는 미술인들이 많은 한 진실은 꼭 밝혀질겁니다
2007.01.13 - 14:53 










수선화마음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진실이 밝혀지드라도 오보 되어 사정없이 손상당한 당사자는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 언론은 정말 신중해애 된다고 생각합니다 ***
2007.01.13 - 14:53 










김영천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저는 아직도 황우석 박사님의 실력을 믿고 있고 그 꿈이 좌절됨을 아까워하고 있습니다. 이번 미술계 문제도 저는 선생님의 말씀을 믿습니다. 초등학교 사생대회도 아니고 전국적인 그 것도 가장 명성 있는 한국미술대전이 그런 허무맹랑한 장란 속에 이루지리라 믿진 않거든요. 그러나 이렇게 비리를 만들어 현 회장단을 몰아내려 하는 부류가 있다는 것은 미술계내의 수치이고 아픔이겠지요. 하루 빨리 정리 되기를 바랍니다.
2007.01.13 - 14:55 










윤명선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운곡 선생님 저희들이 조그만한 힘이 되어서면 합니다~ㅎㅎ
2007.01.13 - 14:57 










松玉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선생님 일은 엉뚱한곳에서 저질러졌는데도 불구하고 만인 앞에 사과말씀 하시는 선생님 마음 참 아름다움을 보네요~
2007.01.13 - 14:58 










김선아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스스로 갉아 먹는 행태가 아닌가 합니다. 열린 세상에 양심을 저버리는 일도 숱하지만 그에 못지 않는 공정성이 우위라는사실도 직시해야 하는데 좁은 이해득실로 순수한 마음들이 상처받고 있음입니다. 무책임한 발상으로 아니면 말고 식이 무감각하게 되어 가는 세상에 결코 악은 선을 넘을 수 없음을 뼈저리게 인식하게 되리라 여겨집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입니다. 고맙습니다 강장원 선생님. 건강하시고 좋은 하루 되십시오. ^^
2007.01.13 - 14:59 










파랑새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74.61.182
미술에 대해서 잘은 모르지만 꼭 그렇게 돈을 주면서까지 일등을 해야 하는지 ...%3Cbr%3E운곡님 긴글 잘 모았습니다 %3Cbr%3E날씨도 추운신대 잊어 버리시고 기운내세요
2007.01.13 - 15:02 










藝堂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91.106.254
저도 언론에서 미술계의 부정을 보도하는것을 들었습니다 %3Cbr%3E미술계에 몸 담고 계시니 많이 괴로우신가봅니다 %3Cbr%3E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집니다 %3Cbr%3E너무 고뇌 하시지 마시고 힘내세요 운곡 선생님
2007.01.13 - 15:15 










항상빛나는 별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91.106.254
썩은것으로 말하면...나라도 썪었죠. 미술뿐 아니지요. %3Cbr%3E음악 콩쿨도 돈으로 치뤄지고요, 문학도 마찬가지지요. %3Cbr%3E다만 예술의 발전을 위해서 쉬쉬하는 것뿐이죠. %3Cbr%3E그래도 희망이 있는것은 그나마 올바른 길로 가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 %3Cbr%3E희망적이지 않을까요? %3Cbr%3E음악계, 문학계도 반성해야할 부분이죠.
2007.01.13 - 15:18 










가지마오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91.106.254
에고 운곡/ 선생님! %3Cbr%3E맘 고생을 많이 하셨겠네요! %3Cbr%3E진실만을 보도해야 하나 그 뒷면엔 악들이 꿈틀거리고 있으니 %3Cbr%3E국민이 알아야 할 권리란 명분으로 결국은 국민을 기만하는 보도들이 난무합니다. %3Cbr%3E진실이 밝혀 졌으니 다행입니다. %3Cbr%3E새해도 건안 하소서! %3Cbr%3E운곡/선생님!! 화이팅!!
2007.01.13 - 15:19 










강촌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91.106.254
미술에 대한 식견과 안목은 없지만 %3Cbr%3E여론의 질책 더 잘 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드려 %3Cbr%3E더욱 알찬 미술계가 되어지기를 기원하오며 %3Cbr%3E정말 능력 있고 재주 있는 분들이 %3Cbr%3E진정 인정받고 대우받는 미술계가 되어지기를 바라겠습니다 %3Cbr%3E좋은 날 되십시오
2007.01.13 - 15:21 










도봉산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20.91.106.254
미술협회 심사위원님들의 충격이 크리라 생각 되는군요...%3Cbr%3E언론사의 보다 철저한 확인보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07.01.13 - 15:23 






청담 장윤숙간단의견 수정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32
154 빨간색 가을엽서/雲谷 강장원 운곡 10-16 1929
153 摩訶般若波羅蜜多心經(옮김) 운곡 10-14 2239
152 비 내리는 하얀 밤에(옮김) 운곡 10-14 2320
151 2007시화전 성료사례(옮김) 강장원 10-11 1947
150 불량게시물 삭제와 수강안내(옮김) 강장원 10-11 2376
149 과연 미술계는 썩었는가?(옮김) 강장원 10-11 1996
148 긴긴 밤 잠들어도 雲谷 08-31 2153
147 편지 雲谷 08-28 2008
146 뒷모습 雲谷 08-28 2100
145 가요가수 김용임 雲谷 08-23 4691
144 [사진]가요가수 김용임 운곡 01-28 1778
143 커피 한 잔 雲谷 08-12 1806
142 작은 꽃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354
141 촛불 이미지 모음 雲谷 08-12 2180
140 촛불되어 밝히리다 운곡 07-10 2166
139 행복하세요^^ 진혁 06-19 2346
138 흐르는 것이 세월 뿐이랴 雲谷 05-24 2780
137 화선지에 지는 꽃잎 雲谷 05-20 2214
136 반야심경독송 雲谷 05-11 3132
135 천수경 雲谷 05-04 233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