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6-12-31 12:05
★무정한 세월★
 글쓴이 : 雲谷
조회 : 2,342  








%3Cbr%3E
  

무정한 세월

글 / 운곡 강장원

깊은 밤 꿈결에도

 그리운 사람아

 애끓은 사랑에 새벽 꿈 깨어

 창밖엔 요란히도 밤비가 내리더라.

%3Cbr%3E

 창 밖 오동잎엔 낙숫물 소리

 인사동길 가로등불은

 내 마음같이 눈물 젖어 졸더라.

%3Cbr%3E

 무정한 사람

 허망한 세월속 내 귀밑머리엔

 이 여름에 하얀서리 내리는데

 그대 기다리는 세월

 몇 날이나 남았을까?

%3Cbr%3E

 다시는

 되돌리지 못하는 세월을

 육자배기 흥타령의

 시나위 가락에 실어

 흥얼흥얼-그렇게 

 가신 자리 채우옵니다.

.

*폭염에 더위먹은 여름날-- 소나기 내리던 여름 밤

밤빗속에 밤낮을 못가리던 매미의 사랑노래-

뚝뚝 떨어진 오동잎에 내린 달빛 젖은 가을 서리

세월 무상하여 어느결에 눈 내리니 봄소식을 기다리는

무정한 세월은 흐르는데

*언제나 건강유의하시고 늘 행복하십시다 -_()_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604
234 손에다 그린 그림 관리자 11-12 1402
233 힘찬 날들을 위하여 雲谷 11-24 2600
232 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운곡 11-24 1436
231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1) 운곡 11-24 1344
230 풍경소리 메인페이지 雲谷 11-24 2533
229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805
228 운곡 강장원 선생의 시 세계 淸虛 12-18 2655
227 [詞]-봄의 연가-달빛 사랑 雲谷 12-27 2273
226 ★무정한 세월★ 雲谷 12-31 2343
225 21한국화인 관리자 02-24 2257
224 동백꽃 그 사연을 雲谷 03-18 2048
223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19 2205
222 곰삭아 깊은 사랑 niyee 03-20 2175
221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40
220 꽃잎 버는 밤 雲谷 03-22 3377
219 촛불 雲谷 04-06 2622
218 촛불2 雲谷 04-06 2352
217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50
216 장미를 든 여인 雲谷 04-15 2461
215 마음을 모르랴만 雲谷 05-01 23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