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8-10-02 17:50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글쓴이 : 운곡
조회 : 3,029  


     조선 후기의 화가 최북은 '붓(毫)으로 먹고사는(生) 사람'이라는 뜻으로 스스로 %3Cbr%3E      ‘호생관(毫生館)’이라는 호를 지었습니다. 또 최북은 그림 그리기를 강요하는 %3Cbr%3E      사람 앞에서 강요에 의해서는 그릴 수 없다며 자신의 눈을 찔러 애꾸눈이 되어 %3Cbr%3E      돋보기 안경을 사도 한 알만 샀다고 하지요. 그 최북이 금강산을 유람할 때, %3Cbr%3E      “천하 명인 최북이가 천하 명산 금강산에서 안 죽는다니 말이 되느냐?”라며 %3Cbr%3E      시퍼런 물속으로 뛰어들었지만 마침 동반한 친구의 도움으로 죽음을 모면할 수 %3Cbr%3E      있었다 합니다.


 


      천성이 술 마시기를 좋아하고 열풍같은 무서운 성격이었던 그는 의미 있는 그림을 %3Cbr%3E      선사하고도 반응이 변변치 않으면 두말없이 그림을 찢어 버리고, 의미 없는 %3Cbr%3E      그림에도 반색을 보이는 이가 있으면 도리어 뺨을 치고 받은 돈을 돌려주었다고 %3Cbr%3E      하니, 패기가 용솟음치는 기개의 화가였습니다.












 


                                   %3Cbr%3E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570
74 목포 뒷개의 세발낙지 雲谷 11-26 2805
73 畵 六法과 六要 雲谷 02-14 2835
72 비내리는 하얀밤에 운곡 03-19 2837
71 * 법성게(法性偈) *독경(讀經) *참회(懺悔) 雲谷 01-14 2838
70 소당 이재관의 화첩2 /이원복 /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실장 운곡 04-11 2846
69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852
68 한시산책-3 홈쥔 08-08 2872
67 우리가락 우리시조 雲谷 10-12 2920
66 내가 달마가 되지 않으면 달마는 그려지지 않았다.(현대불교) 운곡 05-15 2923
65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38
64 역사속 명사와 시 강장원 06-12 2946
63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2986
62 우주의 신비(펌) 홈쥔 07-03 3015
61 춘화(椿畵)를 감상하시는 분께 홈쥔 02-06 3029
60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3030
59 수구 초심 행복이 04-09 3030
58 야속한 사람아 雲谷 03-21 3039
57 열반경 (1) 홈쥔 02-07 3044
56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098
55 暮宿半塗(한시) 운곡 04-18 3102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