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4-12-01 22:33
루벤스 [Rubens, Peter Paul, 1577.6.28~1640.5.30]
 글쓴이 : 홈쥔
조회 : 2,420  
루벤스 [Rubens, Peter Paul, 1577.6.28~1640.5.30]

독일 베스트팔렌 지겐 출생. 아버지가 정치적인 이유로 지겐으로 피해 있을 때 그곳에서 태어났다. 아버지가 죽자 10세 때 가족과 함께 고향인 안트베르펜으로 돌아와 라틴어 학교에 다녔다. 3년 뒤 14세에 랄랭 백작부인의 시동이 되어 귀족사회의 습속을 익혔고, 화가가 될 뜻을 세웠다. 15세 때 A.노르트(1562∼1641), O.베니우스(1556∼1629) 등에게 그림을 배운 뒤 21세 때인 1598년 당당히 안트베르펜화가조합에 등록, 23세 때인 1600년에 이탈리아 유학의 꿈을 실현시켰다.

이탈리아에 머무는 8년 동안 베네치아·로마 등지에서 고대미술과 르네상스의 거장들의 작품을 연구하고 당시 이탈리아의 바로크화가인 M.카라바조와 카라치파(派)의 영향을 받아 장족의 발전을 이루어 차차 명성을 얻는 한편, 만토바공(公)의 인정을 받아 그의 사절로서 외교적 사명을 띠고 에스파냐로 여행하였다. 1608년 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고향에 왔을 때 이미 어머니가 운명한 뒤였으나, 그는 플랑드르 제일의 화가로서 고향 사람들의 환영을 받았다. 1609년 플랑드르 총독 알브레흐트 대공의 궁정화가가 되었고, 10월에는 명문 집안의 딸 이사벨라 브란트와 결혼하였다. 그 뒤로는 날로 높아가는 명성과 많은 제자들에게 둘러싸여 루벤스 특유의 화려하고 장대한 예술을 펼쳐나갔다.

역사화·종교화를 비롯하여 많은 종류의 제재를 작품화하였는데, 파리의 뤽상부르궁전의 21면으로 이루어진 연작 대벽화 《마리 드 메디시스의 생애》는 그의 기념비적 작품으로, 루벤스 예술의 모든 특질을 담고 있으며 바로크회화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다. 현란한 그의 작품은 감각적이고 관능적이며 밝게 타오르는 듯한 색채와 웅대한 구도가 어울려 생기가 넘친다. 외교관으로서도 활약하였으며 원만하고 따뜻한 인품으로 말미암아 유럽 각국 왕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았다. 1626년 아내 이사벨라가 죽은 후, 1630년 16세의 엘레나 푸르망과 재혼하였다. 1640년 팔의 통풍이 심장에까지 번져 안트베르펜에서 죽었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417
54 발심 수행장 雲谷 01-14 2669
53 업보의 내력-2 홈쥔 01-10 2237
52 업보의 내력-1 홈쥔 01-10 2376
51 아함경 이야기11 홈쥔 01-10 2643
50 아함경 이야기10 홈쥔 01-10 2475
49 아함경 이야기9 홈쥔 01-10 2448
48 아함경 이야기8 홈쥔 01-10 2348
47 아함경 이야기7 홈쥔 01-10 2387
46 아함경 이야기 6 홈쥔 01-10 2354
45 아함경 이야기5 홈쥔 01-10 2323
44 아함경 이야기4 홈쥔 01-10 2279
43 아함경 이야기3 홈쥔 01-10 2369
42 아함경 이야기2 홈쥔 01-10 2169
41 아함경 이야기1 홈쥔 01-10 2638
40 루벤스 [Rubens, Peter Paul, 1577.6.28~1640.5.30] 홈쥔 12-01 2421
39 무정한 세월 雲谷 11-27 2845
38 丹齋 申采浩 先生 홈쥔 11-25 2615
37 장타령-슬기둥 홈쥔 11-16 2671
36 홈쥔 전시도록 자료(2000) 홈쥔 11-15 2244
35 讓人感悟草蟲圖魅力的文人畵 홈쥔 11-05 2080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