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8-29 10:00
*우리가 무심코 자주 쓰는 일본말들
 글쓴이 : 운곡
조회 : 49,532  
 
*우리가 무심코 자주 쓰는 일본말들
 
가) 순 일본말 : 순 일본말이지만 알면서도 쓰고, 또 몰라서도 쓰는 것들이다.

1. 가께우동(かはうとんを) -> 가락국수
2. 곤색(紺色, こんいれ) => 진남색. 감청색
3. 기스(きず) -> 흠, 상처
4. 노가다(どかた) -> 노동자. 막노동꾼
5. 다대기(たたき) -> 다진 양념
6. 단도리(だんどり) -> 준비, 단속
7. 단스(たんす) -> 서랍장, 옷장
8. 데모도(てもと) -> 허드레 일꾼, 조수
9. 뗑깡(てんかん) -> 생떼, 행패. 어거지
10. 뗑뗑이가라(てんてんがら) -> 점박이 무늬, 물방울무늬
11. 똔똔(とんとん) -> 득실 없음, 본전
12. 마호병(まほうびん) -> 보온병
13. 멕기(ぬつき) -> 도금
14. 모찌(もち) -> 찹쌀떡
15. 분빠이(ぶんぽい) -> 분배. 나눔
16. 사라(さら) -> 접시
l7. 셋셋세(せつせつせ) -> 짝짝짝. 야야야(셋셋세, 아침바람 찬바람에 등
우리가 흔히 전래동요로 아는 많은 노래들이 실제론 2박자의 일본 동요이다.)
18. 소데나시(そでなし)-> 민소매
19. 소라색 (そら) -> 하늘색
20. 시다(した) -> 조수, 보조원
21. 시보리(しぼり) -> 물수건
22. 아나고(あなご) -> 붕장어
23. 아다리(あたり) -> 적중, 단수
24. 야끼만두(やきまんじゆう) -> 군만두
25. 에리(えり) -> 옷깃
26. 엥꼬(えんこ) -> 바닥남, 떨어짐
27. 오뎅(おでん) -> 생선묵
28. 와사비(わさび) -> 고추냉이 양념
29. 요지(ようじ) -> 이쑤시개
30. 우라(うら) -> 안감
31. 우와기(うわぎ) -> 저고리, 상의
32. 유도리(ゆとり) -> 융통성, 여유
33. 입빠이(りつぱい) -> 가득
34. 자바라(じやばら) -> 주름물통
35. 짬뽕(ちやんぽん) -> 뒤섞음, 초마면
36. 찌라시(ちらし) -> 선전지, 광고 쪽지
37. 후까시(ふかし) -> 부풀이, 부풀머리, 힘
38. 히야시(ひやし) -> 차게 함


나) 일본식 한자말

일제강점 후
일본은 일상용어조차도 일본식으로 쓰도록 했고,
또 우리 지식인이란 사람들도 비판 없이 받아쓰곤 한 것이
바로 아래의 말들이다.

1. 가봉(假縫,ねかりぬい) -> 시침질
2. 가처분(假處分,ねかりしよふん) -> 임시처분
3. 각서(覺書,おぼえがきね) -> 다짐글, 약정서
4. 견습(見習,みならい) -> 수습
5. 견적(見積,みつもり) -> 어림셈, 추산
6. 견출지(見出紙,みだし紙) -> 찾음표
7. 계주(繼走,はいそう) -> 이어달리기
8. 고수부지(高水敷地,しきち) -> 둔치, 강턱
9. 고지(告知,こくち) -> 알림, 통지
10. 고참(古參,こさん) -> 선임자
11. 공임(工賃,こうちん) -> 품삯
12. 공장도가격(工場渡價格,こうじようわたしかかく) -> 공장 값
13. 구좌(口座,こうざ) -> 계좌
14. 기라성(綺羅星,きら星) -> 빛나는 별
15. 기중(忌中,きちゆう) -> 상중(喪中 : 기(忌)자의 뜻은 싫어하다,
미워하다 이며, 상(상)자는 죽다, 상제가 되다. 라는 뜻이다.)
16. 기합(氣合,きあい) -> 혼내기, 벌주기
17. 납기(納期,のうき) -> 내는 날, 기한
18. 납득(納得,なつとく) -> 알아듣다, 이해
19. 낭만(浪漫) -> 로망(Romance : 낭(浪)자는 물결, 파도란 뜻이고,
만(漫)자는 넘쳐흐르다. 라는 뜻이다.)
20. 내역(內譯,うちわけ) -> 명세
21. 노임(勞賃,るうちん) -> 품삯
22. 대금(代金,だいきん) -> 값, 돈
23. 대절(貸切,かしきり) -> 전세
24. 대하(大蝦,おおえび) -> 큰 새우
25. 대합실(待合室,まちあいしつ) -> 기다리는 곳, 기다림 방
26. 매립(埋立,うぬたて) -> 매움
27. 매물(賣物,ういもの) -> 팔 물건, 팔 것
28. 매상고(賣上高,たか) -> 판매액
29. 매점(賣占,かいしぬ) -> 사재기
30. 매점(賣店,ばいてん) -> 가게
31. 명도(明渡,あけわたし) -> 내어줌, 넘겨줌, 비워줌
32. 부지(敷地,しきち) -> 터, 대지
33. 사물함(私物函,しぶつかん) -> 개인 물건함, 개인 보관함
34. 생애(生涯,しようかい) -> 일생, 평생
35. 세대(世帶,せたい) -> 가구, 집
36. 세면(洗面,せんぬん) -> 세수
37. 수당(手當,てあて) -> 덤삯, 별급(別給)
38. 수순(手順,てじゆん) -> 차례, 순서, 절차
39. 수취인(受取人,うけといにん) -> 받는 이
40. 승강장(昇降場,のりおりば) -> 타는 곳
41. 시말서(始末書,しまつよ) -> 경위서
42. 식상(食傷,しよくよう) -> 싫증남, 물림
43. 18번(十八番,じゆうはちばん) -> 장기, 애창곡 (일본 가부끼 문화의 18번째)

44. 애매(曖昧,あいまい) ->모호 (더구나 "애매모호"라는 말은
역전 앞과 같은 중복된 말이다)

45. 역할(役割,やくわり) -> 소임, 구실, 할 일
46. 오지(奧地,おくち) -> 두메, 산골
47. 육교(陸橋,りつきよう) -> 구름다리(얼마나 아름다운 낱말인가?)

48. 이서(裏書,うらがき) -> 뒷보증, 배서
49. 이조(李朝,りちよう) -> 조선(일본이 한국을 멸시하는 의미로
이씨(李氏)의 조선(朝鮮)이라는 뜻의 이조라는 말을 쓰도록 함.
고종의 왕비인 "명성황후"를 일본제국이 민비로 부른 것과 같은 맥락임)

50. 인상(引上,ひきあけ) -> 올림
51. 입구(入口,がせまい) -> 들머리("들어가는 구멍"이라는 표현은 우리 정서에 맞지 않는다.
오히려 "들어가는 머리"라는 말은 얼마나 정겨운가?)

52. 입장(立場,たちば) -> 처지, 태도, 조건
53. 잔고(殘高,ざんだか) -> 나머지, 잔액
54. 전향적(轉向的,まえきてきむ) -> 적극적, 발전적, 진취적
55. 절취선(切取線,きりとり線) -> 자르는 선
56. 조견표(早見表,はやみひよう) -> 보기표, 환산표
57. 지분(持分,もちふん) -> 몫
58. 차출(差出,さしだし) -> 뽑아냄
59. 천정(天井,てんじよう) -> 천장(天障 : 하늘의 우물이라고
보는 것은 일본인이고, 우리나라는 하늘을 가로막는 것이란
개념을 가지고 있다)
60. 체념(諦念,てりねん) -> 단념, 포기
61. 촌지(寸志,すんし) -> 돈 봉투, 조그만 성의(마디 촌(寸),
뜻 지(志)를 쓴 좋은 낱말로 얘기하지만 실제론 일본말이다)
62. 추월(追越,おりこし) -> 앞지르기
63. 축제(祝祭,まつり) -> 잔치, 모꼬지,
축전(우리나라는 원래 잔치에 제사 "제(祭)"는 쓰지 않았다.
잔치와 제사는 다른 것이기에...)
64. 출산(出産,しゆつちん) -> 해산
65. 할증료(割增料,ねりましりよう) -> 웃돈
66. 회람(回覽,かりらん) -> 돌려보기

어떤 사람은 한자말을 쓰는 것이 말을 줄여 쓸 수 있어
좋다고 하지만, 실제론 강턱(고수부지), 공장 값(공장도가격)처럼
오히려 우리말이 짧은 경우도 있어 설득력이 없다.
또 다른 낱말인 매점(賣占, 賣店)의 경우 차라리 사재기,
가게라는 말을 씀으로서 말뜻이 명쾌해지는 이점이 있다.
괜히 어줍잖은 일본식 한자말을 쓰기보다는
아름다운 우리말, 우리식 한자말을 사용하는 것이
얼마나 좋겠는가?


다. 일본식 외래말

영어 발음을 지독히도 못하는 사람들이 일본인들이다.
그런 일본사람들이 잘못 만들어 놓은 엉터리 외래어를
비판 없이 무심코 받아쓰는 것은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저버린 행위가 아닐까?

다음과 같은 말들을 살펴보면서
그냥 웃어넘길 일이 아니라
앞으로는 적극 우리말 또는
올바른 외래어를 쓰도록 할 일이다.


1. 난닝구(running-shirts) -> 런닝셔츠
2. 다스(dosen) -> 타(打), 묶음, 단
3. 돈까스(豚/pork-cutlet) -> 포크 커틀릿, 돼지고기튀김 (발음이 너무 어려워 이상하게 변형시킨 대표적인 예)
4. 레미콘(ready-mixed-concret) -> 양회반죽
5. 레자(leather) -> 인조가죽
6. 만땅(滿-tank) -> 가득 채움(가득)
7. 맘모스(mammoth) -> 대형, 메머드
8. 메리야스(madias:스페인어) -> 속옷
9. 미싱(sewing machine) -> 재봉틀
10. 백미러(rear-view-mirror) -> 뒷거울
11. 빵꾸(punchure) -> 구멍, 망치다
12. 뼁끼(pek:네델란드어) -> 칠, 페인트
13. 사라다(salad) -> 샐러드
14. 스덴(stainless) -> 녹막이, 스테인리스("스덴(stain)"만 쓰게되면, 오히려 "얼룩, 오염, 흠" 이란 뜻이 되므로
뒤에 리스(less)를 붙여야 만 된다.)

15. 엑기스(extract) -> 농축액, 진액
16. 오바(over coat) -> 외투
17. 자꾸(zipper, chuck) -> 지퍼
18. 조끼(jug) -> 저그(큰잔, 주전자, 단지)
19. 츄리닝(training) -> 운동복, 연습복(더구나 training만
쓴다면 단순히 훈련이란 뜻밖에 안된다.)
20. 함박스텍(hamburg steak) -> 햄버그 스테이크
21. 후앙(fan) -> 환풍기


의미 13-01-08 13:47
 
몸에 밴 습관들이라 쉽게 고치기 어렵네요..ㅠㅠ
신선 13-02-11 09:51
 
우리가 알게 모르게 사용하고 있는 일본말이
이렇게 많았군요.
지금은 한류붐이니까 한국말을 유행시키겠습니다
핸섬맨 13-04-04 14:57
 
우리가 무심코 사용했군요.
雪菊 14-02-12 23:04
 
맞습니다.
요즘도 그렇고 전에도 많이 쓰지요.
바뀌기가 힘들어요.
ㄴㅁㅇㅁ 14-11-02 02:01
 
몇개 빼고 많이 쓰는건 아니네요..
가는 누가 들어도 할머니들 쓰는말들이고. 현재에는 잘 안씀..

대부분 전세라고 하지 대전이라는 말도 처음들어보고...

와사비하고 오댕은 원래 일본음식이니까요. 이런걸 바꾸는건 아니라고 보임.
제임스앤제임스 14-12-10 10:56
 
교육용으로 유용합니다.
 
 

Total 22,82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운곡 강장원 화백 유작전을 마치며.. (큰딸 강소영) 운곡 11-24 26501
공지 운곡 강장원 유작 전시회 개막식(2016.11.16.(수) 17:30) 운곡 11-13 26333
공지 '운곡 강장원 유작전" 운곡 11-04 26594
공지 운곡 선생을 생각하며.... (1) 운곡 08-15 34755
공지 (추모글) 당신의 글 속엔 언제나 (1) 운곡 08-15 34427
공지 (추모글) 운곡 선생님과의 이별 앞에서 (1) 운곡 08-15 34891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10-27 37513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35060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3) 운곡 12-22 53962
공지 *우리가 무심코 자주 쓰는 일본말들 (6) 운곡 08-29 49533
공지 Color Table (3) 운곡 12-22 49696
공지 태그 용어 운곡 12-22 51028
22729 [김포- 고창초교 미술반 꿈나무들 그림공부(2)]-비 내리는 날 운곡 07-19 890
22728 [시낭송] 밤에 내린 겨울비 / 낭송 허무항이 운곡 07-16 773
22727 문학에서 표절이란 무엇인가 (1) 다산포럼 07-14 945
22726 [꿈나무들의 솜씨]- 고창초교 어린이 미술교실 / 지도: 황순옥 선생 운곡 07-13 778
22725 『논어』와 『맹자』를 읽으며 다산포럼 07-13 810
22724 중국에서 주의할 일 운곡 07-13 818
22723 [硯雅 황순옥 작품감상-2] 운곡 07-09 780
22722 우리함께 가는길에...용혜원 광현 07-08 708
22721 광복 70년 잊지 말아야 할 것들...[임종국 선생 여동생 임순화] 서울의소리백은… 07-07 793
22720 [硯雅황순옥 작품 감상] 운곡 07-07 795
22719 절대왕정의 부활 다산포럼 07-03 797
22718 소득분배와 성장의 관계, 국제적 인식이 바뀐다 다산포럼 06-30 737
22717 다산이 아들에게 글쓰기를 가르치다 다산포럼 06-27 781
22716 느닷없는 생일파티 운곡 06-25 873
22715 비목...한명희 광현 06-24 859
22714 나, 지리산 종주하고 왔어! 다산포럼 06-23 997
22713 선비정신이 그리운 세상 다산포럼 06-22 872
22712 당신이 참 좋습니다. (1) 광현 06-21 762
22711 화랑정신으로 병역미필 고위공직자를 본다 - 다산포럼 06-19 894
22710 적군의 묘지앞에서...구상 광현 06-17 73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