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0-10-13 19:29
韓詩感想/白雲寺/梅窓 李香今
 글쓴이 : 운곡
조회 : 1,196  


        -白雲寺백운사 -
        梅窓 李香今


        “步上白雲寺(보상백운사) 걸어서 백운사에 오르니
        寺在白雲間(사재백운간) 절이 흰 구름 사이에 있네
        白雲僧莫掃(백운승막소) 스님이여 흰 구름을 쓸지 마소
        心與白雲閑(심여백운한) 마음은 흰 구름과 함께 한가롭소.”


        위 시는 황진이, 허난설헌과 함께 조선 3대 여류시인의 하나인 매창(李梅窓,
        조선 선조 때의 여류시인 본명은 李香今. 1573-1610)이 지은 백운사(白雲寺)
        라는 시입니다.
        흰 구름 사이에 있는 절의 스님에게 흰 구름을 쓸지 말라고 하는 구절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매창이 열 살 되던 해 백운사에서 시 짓기 대회가 열려 부안의
        내로라 하는 시인 묵객이 모두 모였는데 구경삼아 절에 간 매창이 실로 절묘
        하기 이를 데 없는 시를 지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다고 합니다.

        매창은 전북 부안의 명기(名妓)로 한시 70여 수와 시조 1수를 남겼으며 시와
        가무에도 능했을 뿐 아니라 정절의 여인으로 부안 지방에서 400여 년 동안 사
        랑을 받아오고 있지요. 매창은 천민 출신으로 뛰어난 시인이었던 유희경과의
        가슴 시린 사랑, 홍길동전을 지은 허균과의 우정으로 유명합니다.
        전북 부안군 부안읍 서외리에 매창 묘(전북 기념물 제65호)와 매창공원이 있
        습니다.
        이 가을 매창공원에 서서 “이화우 흩날릴 제”를 읊어보면 어떨까요?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6245
94 "한국의 바람 운곡 04-04 1379
93 <리뷰>이율곡의 십만 양병설-[강릉 사투리] (1) 운곡 11-24 1376
92 [화풍] 오파(吳派) 운곡 02-18 1368
91 조선 화원 惠園신윤복 선생의 작품10폭 운곡 10-10 1354
90 이병직: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이병직의 그림 운곡 04-04 1346
89 게으름에 대하여 운곡 09-28 1329
88 김홍도 증조부는 대부호, 자신은 전주 근처에서 죽은 듯 운곡 10-31 1329
87 우리 옛 그림들의 해후(邂逅)/공민왕(恭愍王)의 양 그림 잔결 운곡 04-18 1320
86 [화파 8] 중국과 조선후기의 남종화풍 운곡 03-25 1289
85 일본으로 간 한국다완(1) 운곡 03-22 1287
84 서양미술 램브란트를 만나다 운곡 10-06 1282
83 아 잊으랴 동족상잔의 날들을(6.25)/북한의 전승화보 운곡 08-23 1281
82 주제별 고사성어 운곡 10-12 1228
81 [도원도] 『도화원기』와 『도원행』 운곡 02-20 1228
80 [회화 이야기/감로도] 전쟁장면 운곡 02-18 1200
79 韓詩感想/白雲寺/梅窓 李香今 운곡 10-13 1197
78 <리뷰>청태종 愛新覺羅누루하치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 (1) 운곡 04-21 1197
77 우물 속의 달빛을- 운곡 11-17 1190
76 조맹부 「即事二首」其二- 최북 <북창한사도> 운곡 05-13 1190
75 [감로도] 주인이 노비를 죽이다 운곡 02-18 116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