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4-10-25 18:48
고사성어-다
 글쓴이 : 홈쥔
조회 : 1,962  
고사성어-다


多岐亡羊(다기망양)
달아난 양을 찾으려다가 길이 여러 갈래로 나서 찾지 못하였다는 뜻. 학문도 너무 다방면에 걸치면 도리어 진리를 얻기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을 비유한다. 너무 방침이 많아 갈 바를 모를 때도 쓰인다.

多多益善(다다익선)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

多聞博識(다문박식)
많이 듣고 넓게 공부함. 견문이 넓고 학식이 많음을 말한다.

斷金之交(단금지교)
둘이 마음을 합하면 쇠라도 자를 수 있는 사이. 사귀는 정이 매우 깊은 벗을 일컫는 말이다.

斷機之戒(단기지계)
맹자의 어머니가 짜던 날을 끊어 중도에 그만두면 아무런 공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 교훈.(중단하면 아무 것도 아님)

單刀直入(단도직입)
홀몸으로 칼을 휘두르며 적진으로 거침없이 쳐들어 감. 요점을 바로 풀이해간다는 말로 쓰인다.

斷末魔(단말마)
불교용어. 임종시를 말함. 숨이 끊어질 때의 고통. 숨이 끊어질 때 내뱉는 짧은 비명.

丹脣皓齒(단순호치)
붉은 입술과 새하얀 이, 즉 미인의 얼굴을 형용하는 말이다.

簞食豆羹(단사두갱)
단(簞)은 밥을 담는 그릇. 두(豆)는 국을 담는 완(椀) 같은 것으로 음식의 분량이 적은 것을 말한다.

簞食瓢飮(단사표음)
대그릇 밤과 표주박 물, 즉 변변치 못한 살림을 가리키는 뜻으로 청빈한 생활을 말함.(=一簞食一瓢飮)

斷腸(단장)
창자가 끊어짐. 자기 새끼를 빼앗긴 어미 원숭이가 애타게 쫒다가 지쳐 쓰러져 죽은 것을 보니 창자가 끊어져 있었다는 고사에서 유래한 말. 슬픔이 더할 수 없이 극치에 이르른 것을 ‘창자가 끊어지는 것 같다’고 말한다.

斷長補短(단장보단)
긴 곳을 잘라 짧은 곳을 메꾸어 들쭉날쭉한 것을 곧게 한다.

膽大心小(담대심소)
담대하면서도 치밀한 주의력을 가져야 함. 문장을 짓는 데 경계하는 말로도 쓰인다.

談笑自若(담소자약)
위험이나 곤란에 직면해 걱정과 근심이 있을 때라도 변함없이 평상시와 같은 태도를 가짐.(=泰然自若)

堂狗風月(당구풍월)
서당개는 풍월을 읊는다. 무식한 사람이라도 유식한 사람과 같이 있으면 다소 유식해진다는 뜻이다.

黨同伐異(당동벌이)
도리와는 관계 없이 자기와 같은 패의 사람은 덮어놓고 돕고 자기와 다른 패의 사람은 물리침

螳螂拒轍(당랑거철)
사마귀가 화를 내며 발로 수레의 가는 길을 막음. 제 분수도 모르고 강적에게 함부로 대항하는 것을 말한다.(-螳螂怒臂當車轍)

螳螂在後(당랑재후)
사마귀가 참새가 뒤에 있는 것은 알지 못하고 매미 잡을 욕심에 구멍으로 들어간다는 말. 한갖 눈앞의 욕심에만 눈이 어두워 덤비고, 해를 입을 것을 생각지 않으면 災禍를 당하게 됨을 비유한 것이다.

大器晩成(대기만성)
큰 그릇은 이루어짐이 더디다. 크게 되는 사람은 성공이 늦다는 말이다.

大同小異(대동소이)
크게 보면 다를 게 없다. 혜시(惠施)의 소동이(小同異), 대동이(大同異) 론(論)에서 비롯된 말이다.

戴盆望天(대분망천)
머리에 동이를 이면 하늘을 볼 수 없는데 보려고 한다. 즉, 두 가지 일을 겸행하고자 하나 할 수 없음을 뜻한다.

大書特筆(대서특필)
특히 드러나게 큰 글자로 적어 표시함

大義滅親(대의멸친)
국가와 국민 등 공공의 이익과 같은 중대한 의리를 위하여 가족, 친척 등 골육의 사사로운 정리(情理)를 희생함. 공공(公共)을 제일로 여기는 자세를 말한다.

大義名分(대의명분)
인류의 큰 의를 밝히고 맡은 바 분수를 지키어 정도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大材小用(대재소용)
큰 재목(材木)이 작게 쓰이고 있다. 사람을 부리는 데 있어서 제 능력을 다 발휘할 수 있는 조건이 안됨을 뜻한다. 역설적으로 큰 재목은 큰 일에 쓰여야 한다는 말로도 쓰인다.

德無常師(덕무상사)
덕(德)을 닦는 데는 일정한 스승이 없다

德本財末(덕본재말)
사람이 살아가는 데 덕(德)이 뿌리가 되고 재물(財物)은 사소한 부분이다.

德不孤必有隣(덕불고필유린)
덕스러운 사람은 외롭지 않다 반드시 이웃이 있게 마련이다.

道可道非常道(도가도비상도)
말로 형상화된 도(可道)는 늘 그러한 원래의 도(常道)가 아니다.

徒勞無益(도로무익)
헛되이 애만 쓰고 이로움이 없음

桃李滿天下(도리만천하)
복숭아와 오얏이 천하에 가득하다. 우수한 문하생(門下生)이 많음을 비유하는 말이다. 복숭아와 오얏은 그 열매의 맛이 좋아 따먹으러 오는 사람들이 많기에 후배를 교육하거나 자식을 가르치는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桃李不言下自成蹊(도리불언하자성혜)
복숭아와 오얏은 그 열매의 맛이 좋기 때문에 말하지 않아도 그 아래로 많은 사람들이 따먹으로 오게 되므로 자연히 길이 생긴다. 덕행이 있는 사람은 무언 중에 남을 심복시킴을 비유한 말이다. 훌륭한 스승 아래로 우수한 인재가 많이 모이는 것을 비유하기도 한다.

道傍苦李(도방고리)
사람들에게 시달림을 받으며 길가에 서 있는 오얏나무. 사람에게 버림 받는 것을 비유한다.

道不拾遺(도불습유)
길에 물건이 떨어져 있어도 주워가지 않는다. 나라가 잘 다스려져 태평하고 풍부한 세상을 형용하는 말.

盜憎主人(도증주인)
도둑은 주인이 밉게 마련이다. 즉 자기와 반대되는 입장에 있는 사람이 미워지는 것은 인간의 당연한 감정이다.

到處宣化堂(도처선화당)
가는 곳마다 대접을 잘 받음을 이르는 말이다. 宣化堂은 관찰사가 사무를 보는 政堂을 말함.


道聽塗說(도청도설)
거리에서 들은 것을 곧 남에게 아는 체하며 말함. 깊이 생각하지 않고 예사로 듣고 예사로 말함을 뜻한다.

塗炭之苦(도탄지고)
진구렁이나 숯불에 빠진 고통. 몹시 고생스러움, 몹시 곤란한 경우를 일컬는 말이다.

倒行逆施(도행역시)
거꾸로 행하고 거슬러 시행함. 곧 도리(道理)에 순종하지 않고 일을 행하며 상도(常道)를 벗어나서 일을 억지로 함을 뜻한다.

獨木不成林(독목불성림)
홀로 선 나무는 숲을 이루지 못한다. 여럿이 힘을 합쳐야 일이 된다는 의미.

讀書亡羊(독서망양)
책을 읽는라 양을 잃어버렸다. 마음이 밖에 있어 도리를 잃어버리는 것. 다른 일에 정신을 뺏겨 중요한 일이 소홀하게 되는 것. (ꡔ莊子ꡕ, 「騈拇篇」)

讀書三到(독서삼도)
독서를 하는 데 세 가지 행위에 이르러야 한다. 즉, 눈으로 보고, 입으로 읽고, 마음으로 심득해야 한다.

東家食西家宿(동가식서가숙)
먹을 곳 잘곳이 없이 떠도는 사람 또는 그런 짓

同價紅裳(동가홍상)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기왕이면 좋은 것을 택한다는 의미.

同工異曲(동공이곡)
표면은 다른데 내용이 똑같다는 뜻으로, 경멸하여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同根連枝(동근연지)
같은 뿌리와 잇닿은 나뭇가지. 즉, 형제자매(兄弟姉妹)를 일컫는 말이다.

同氣相求(동기상구)
기풍과 뜻을 같이하는 사람은 서로 동류를 찾아 모인다.

洞洞屬屬(동동촉촉)
매우 공경하고 삼가하여 조심스러운 모양.

棟樑之材(동량지재)
기둥이나 들보가 될만한 훌륭한 인재, 즉 한 집이나 한 나라의 중요한 일을 맡을 만한 사람을 의미한다.

同文同軌(동문동궤)
천하를 통일하는 것을 뜻함. 同文은 문자를 통일하게 하는 것이고, 同軌는 법을 같게 한다는 것이다.

東問西答(동문서답)
동쪽에서 묻는데 서쪽에다 대답한다. 묻는 말에 대하여 전혀 엉뚱한 대답을 하는 것을 의미한다.

同病相憐(동병상련)
처지가 서로 비슷한 사람끼리 서로 동정하고 도움

東奔西走(동분서주)
동쪽으로 뛰고 서쪽으로 달린다. 사방으로 이리저리 부산하게 돌아다님을 뜻한다.

同床異夢(동상이몽)
한 침상에 누워 다른 꿈을 꿈. 같은 처지와 입장에서 저마다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을 비유한다.

冬扇夏爐(동선하로)
겨울의 부채와 여름의 화로. 아무 소용 없는 물건을 말한다.

同聲相應(동성상응)
같은 소리는 서로 응하여 어울린다. 의견을 같이 하면 자연히 서로 합치게 된다는 의미.

同性異俗(동성이속)
사람의 성질은 본래는 같으나 습관에 따라 변함을 뜻함.

同而不和(동이불화)
겉으로는 동의를 표시하면서도 내심은 그렇지 않음.

同舟相救(동주상구)
사람은 알건 모르건 친하건 미워하건 상관없이 위급한 경우를 함께 만나면 서로 도와주게 된다는 의미

董狐之筆(동호지필)
晋나라 史官 董狐가 어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역사기술을 굴곡없이 했다는 데에서 유래. 역사에 대한 기탄없는 집필을 의미한다.

斗南一人(두남일인)
두남은 북두칠성의 남쪽. 즉, 온 천하에서 제일 가는 현재(賢才)를 의미한다.

杜門不出(두문불출)
세상과 인연을 끊고 출입을 하지 않음

斗筲之人(두소지인)
한 말 두 되 들이의 대그릇 같은 사람. 즉, 사람의 식견이나 그릇이 좁은 것을 비유한다.

杜漸防萌(두점방맹)
애시당초 싹이 나오지 못하도록 막는다. 점(漸)은 사물의 처음. 맹(萌)은 싹. 곧 좋지 못한 일의 조짐이 보였을 때 즉시 그 해로운 것을 제거해야 더 큰 해(害)가 되지 않는다는 의미.

杜撰(두찬)
저술(著述)한 것에 틀린 곳이 많아서 믿을 수 없는 것을 일컫는다.

得隴望蜀(득롱망촉)
후한(後漢) 초(初)에 광무제(光武帝)가 롱(隴)을 정복하고 보니 촉(蜀)이 욕심나서 또다시 촉나라를 쳤다는 데서 나온 말.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음을 뜻한다.

得魚忘筌(득어망전)
물고기를 잡고 통발을 잊어먹는다. 목적을 달성하고 나면, 그 목적을 위하여 사용한 사물을 잊어 버린다는 비유.

得一忘十(득일망십)
한 가지를 얻고 열 가지를 잃어버림. 기억력이 좋지 못함을 뜻한다.

登高自卑(등고자비)
높은 곳에 이르기 위하여는 낮은 곳부터 밟아야 한다. 일을 하는데는 반드시 차례를 밟아야 한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하고, 지위가 높아질수록 스스로를 낮춘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한다.

登樓去梯(등루거제)
樓上에 오르게 하여 놓고 오르고 나면 사다리를 치운다. 즉, 처음엔 남을 기쁘게 해놓고 뒤에 괴롭게 한다.

登龍門(등용문)
용문에 오르다. 심한 난관을 극복하고 비약의 기회를 잡는 것을 일컫는다.

燈下不明(등하불명)
등잔 밑이 어둡다. 가까이 있는 것이 오히려 알아내기기 어려움을 이르는 말이다.

燈火可親(등화가친)
가을이 되어 서늘하면 밤에 불을 가까이 하여 글 읽기에 좋다는 말이다.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327
154 고시조 운곡 07-30 1995
153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1989
152 고사성어-타 홈쥔 10-25 1987
151 梵 網 經 布 薩 朗 頌 本 雲谷 01-14 1975
150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65
149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1963
148 고사성어-다 홈쥔 10-25 1963
147 아 잊으랴 어찌 우리 이날을---!!!(6.25사변참상) 운곡 06-27 1962
146 2007시화전 성료사례(옮김) 강장원 10-11 1946
145 칼럼/미술개혁은 미술대전부터-신항섭(미술평론가) 운곡 02-04 1940
144 禪宗과 達摩祖師 운곡 11-07 1936
143 빨간색 가을엽서/雲谷 강장원 운곡 10-16 1929
142 고전산문 운곡 07-30 1912
141 보디달마(菩提達摩)와 禪宗 홈쥔 06-02 1884
140 무하사(無何詞) 홈쥔 06-02 1872
139 "한국화기법"<게시글에 대한 제안> 강장원 08-19 1864
138 고사성어-나 홈쥔 10-25 1848
137 三處傳心 운곡 11-30 1836
136 촛불을 밝혀놓고 雲谷 04-06 1835
135 60,70년대 우리의 명절-설과 추석 귀향준비- 그 처절했던 정경속… 운곡 02-15 1827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