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09-05-14 16:13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글쓴이 : 운곡
조회 : 2,054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雲谷 강장원


      밤비가 내리는데 보고픈 임을 그려
      밤비를 맞으면서 오시라 하는 마음
      간절한 보고픔이라
      염치 없어 하느니

      우산도 버려두고 젖은 채 오시라니
      고운 임 몸 상할까 염려도 아니 터냐
      아소서 보고픈 마음
      어디다가 비할까

      오동잎 파초 잎에 굵은 비 내리거든
      툭툭툭 떨어지는 내 눈물 저렇거니
      내 안의 긴 한숨 소리
      밤바람이 부는가

      이리도 내 눈 속에 그리움 젖어들어
      미리내 비 내리건 조각배 못 띄우니
      잠들 건 꿈길에라도
      그냥 젖어 오소서


      삼가 초대합니다.
      [2009한국의 바람-서울종로문화역사형상 부체그림전]에 초대합니다.
      초대일시: 2009. 6. 5(금) 오후 2:30
      전시장소: 운현궁 지정마당 기획전시실 (서울 종로구 낙원동 소재)
      외국외교관 및 일반 불특정 시민을 위한 부채그림을 휘호하여 기증합니다.
      부디 오셔서 자리를 빛내주시기 바랍니다.
      종로미술협회장 운곡 강장원 돈수

      문의:010-9045-2191

운곡 강장원 詩 書 畵 房 Home - Click!



 
 

Total 3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틀리기 쉬운 漢字表記 운곡 01-08 5188
194 "묵향의 연운"에서 동양화의 혼과 철학을- 운곡 06-23 2124
193 독서신문 "그림그리는 것 자체가 선수행" 독서신문 06-01 2060
192 철쭉꽃 만발했던 그오월의 광주여 운곡 05-16 1959
191 깊은 밤 빗줄기 속에 그냥 젖어 오소서- 초대합니다. 운곡 05-14 2055
190 동양화가 ‘운곡 강장원’ 운곡 05-11 2452
189 1985년에 그렸던 -오래된 내 그림을 봅니다. 운곡 05-07 1948
188 월하독작월하독작/이백(당701~762) 운곡 04-11 2362
187 그대 안에서 비로소 나는 여자가 된다/심여수 운곡 04-07 2089
186 새롭게 탈각하는 계기가 되기를 운곡 03-11 1996
185 김홍도와 신윤복의 실제 삶은 어떠했을까? 운곡 03-11 2221
184 無限의 思考-遊於藝를 위하여 운곡 03-04 1985
183 評論/雲谷의 時調 淸虛 03-01 2221
182 2008종로문화역사 형상전 이모저모 운곡 01-27 2305
181 기생들의 시조와 시 운곡 01-18 2334
180 [음] 이란/The Tryst 운곡 10-16 2960
179 산수화의 구도법 운곡 10-03 3230
178 산수화를 그리기 전에 운곡 10-03 3077
177 산수화란 운곡 10-03 2635
176 한국의 반 고흐 / 기개의 화가 [최북] 운곡 10-02 2990
175 2008 종로 문화역사 형상전을 준비하며 운곡 09-21 29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