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書畵 雲谷 姜張遠

 

 
작성일 : 12-05-05 00:32
비누 꽃 - 박종영
 글쓴이 : 고등어
조회 : 837  
비누 꽃 - 박종영



비누가 달아지는 것은
유연한 비밀의 속살을 보이기위해
성장하는 과정이다.
원형의 둘레가 간지럼으로 물기타는 유희는
땟국자리 세세히 문질러야 흥겨웁다.
거품은 물 기운의 속삭임으로
피어나는 꽃이기에
오물투성이 발가락사이 그리고
은밀한 곳으로부터 벗어나
열 개의 손가락 마디에서
오밀조밀 피어나는 크고 작은 비누 꽃,
그 꽃의 주인은 사람이다.
맑은 물은 꽃의 사라짐을 기뻐하는 것이므로
촉촉하게 피어날 때까지
씻김을 멈추고 배려하는 느긋함 또한,
상쾌한 비누 방울의 우주를 맛보기 위해서다
오늘 아침,
동네 목욕탕에서 비누칠을 하다 실수로
손에서 빠져나간 아주 싱싱한 비누 한 개,
또르르 하수구 타고 굴러가 보이지 않는다.
나의 불찰로,
곱게 달아지며 유쾌하게 커 나갈
비누의 성장이 멈춰버린 것,
우리의 곁에서 다른 비누의 슬픔이 크다.







안녕하세요... 희망찬 가정의 5월달 시작하시고 저희 홈 방문에 감사 합니다... 공지사항 전달 해요.
슈퍼보드가 회사내부 사정으로 인하여 부득이하게 더이상 게시판 서비스를 유지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레서 5월10일~18일부터 새로운 게시판 및 회원관리 사용 합니다.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Total 23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 한글 맞춤법 표준어 일람표 운곡 03-08 1874
공지 우리 한글 맞춤법 검사기 운곡 01-18 3611
77 천상 의 선물 록키 김미생 06-14 784
76 선운산 명부전 김영천 06-12 846
75 ~~봄이 머물다 간 자리~~ 바위와구름 06-09 786
74 중심을 잡기 위해서 김영천 06-05 814
73 6월의 당신에게 띄우는 편지 - 詩 / 이채 고등어 06-02 808
72  **사랑의 정의** 김미생 05-31 794
71 ~~六月이 오는 길목에서~~ 바위와 구름 05-28 790
70 강변으로 난 길 김영천 05-24 788
69 ~~아카시아 꽃의 유혹~~ 바위와 구름 05-20 845
68 게딱지 김영천 05-17 851
67 ~~창가에 나 홀로 앉아~~ 바위와 구름 05-12 795
66 *바보 같은 사랑* 김미생 05-12 853
65 그림나라와시음악 다음카페로 이전 알림 고등어 05-10 1054
64 하나님이 쓰신 시 김영천 05-10 773
63 비누 꽃 - 박종영 고등어 05-05 838
62 ~~비바람에 추락한 벚꽃~~ 바위와 구름 05-02 808
61 모과꽃 김영천 04-27 887
60 ~~목련~~ 바위와 구름 04-22 891
59 피우지 못한 꽃 선이사랑 04-18 882
58 향기가 미약할지라도 김영천 04-09 945
 1  2  3  4  5  6  7  8  9  10